풀리지 않는 과제, 터미널 서비스 로드벨런싱 [IT] Windows Server

예전부터 터미널 서비스 서버를 구성해서 서비스 하는 모든 관리자들의 큰 소망중 하나는 로드벨런싱에 관한 것이 아닐까 싶다. 상용 솔루션으로 자리를 잘 잡고 있는 Citrix Presentation Server (엊그제 기존 Presentation Server 제품군 마저 XenApp 으로 부르겠다는 논란의 발표를 했다) 는 워낙에 세세하게 컨트롤 할 수 있는 로드벨런싱 도구가 포함되어 있지만, Genuine 터미널 서비스는 그렇지 못하다.

윈도우 서버 2003 까지 터미널 서비스가 사용할 수 있는 로드벨런싱 도구는 딱히 없었다. 단지, Microsoft Network Load Balance (MNLB)를 통해서 로드벨런싱 하는 것이 전부였다. 하지만 NLB는 어플리케이션에 특화된 로드벨런싱 기술이 아니기 때문에 터미널 서버의 부하라던가 서비스하는 어플리케이션에 따른 가중치를 둔다거나 하는 것은 불가능했다.

윈도우 서버 2008 이 도입되면서 세션디렉토리의 기능을 흡수하면서 로드벨런서 기능을 할 수 있는 세션브로커가 등장했다. 기존에 사용중이던 세션으로 연결해주는 세션디렉토리의 고유 기능 이외에 가장 덜 바쁜 서버로 새로운 커넥션을 생성해주는 역할을 할 수 있게 되면서 NLB에 의존했던 터미널 서비스 로드벨런싱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획기적인 방법으로 관리자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그러나 세션브로커는 독립된 한대의 서버에 의해서 운영되는 윈도우  서비스중 하나로서 역시나 가용성에 대한 숙제를 안고 있다. 

이러한 문제점들을 해결하기 위해서 하드웨어 로드벨런싱이 꼭 필요하다.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L4 스위치를 사용해도 되겠지만 L4는 소프트웨어 혹은 프로토콜에 특화되어 세밀한 벨런싱에는 한계가 있다. Kemp Technology(http://www.kemptechnologies.com/)의 네트워크 로드벨런싱 장비인 Load Master 제품들이 좋은 대안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어플리케이션 레이어인 L7 장비이고 RDP 프로토콜에 대한 지원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정말 저렴한 가격이다.) 시간이 되는데로, Kemp의 L7 스위치에 대해서도 관련된 이야기를 풀어보도록 하겠다.

- NoPD -


이글루스 가든 - IT분야 전문가 되기!!